아이디 : 비밀번호 : 아이디/비밀번호 문의
아이콘 나라 성 ^^;
HTML 강좌
움직이는 아이콘 만들기
아이콘 변환
자주 묻는 질문
묻고답하기
상식 Power UP!!!
자유게시판
좋은글/즐거운글
내홈피가 짱이다
줄임말 대탐험!!!
아이콘 추천사이트
플레쉬 추천사이트
기타 강추사이트
축전모음
나의 작품들
랭키닷컴 rankey's favorite site
Rankey's favorite site
+++ 아이콘 나라 Web News +++

날짜 2008/12/17 13:53:39 조회수 1687

제  목 : 케이블TV 채널번호 통일 물건너가나
내년부터 시청자의 편의를 위해 전국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들이 주요 채널의 번호를 통일하고 채널 개편 시기를 통일하려 했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복수의 주요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들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내년도 채널 공급 협상을 개시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달 각 SO와 PP에게 협조공문을 보내 12월 말까지 채널 공급협상을 완료하고 이용약관을 제출하도록 권고했지만 현재로서는 이를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큰 셈이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작년 말 SO와 PP 간 프로그램 공급 계약을 맺을 때 표준계약서를 쓰고 계약 기간을 매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로 하되 11월 말까지 이듬해 계약을 완료하도록 하는 내용의 "프로그램 공급계약 제도 개선을 위한 회원사 권고사항"을 의결하고 주요 채널의 번호도 통일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SO와 PP 업계는 지난 9월 수신료 지급비율을 매출의 20%로 하기로 하는 협약서를 체결하는 한편 11월부터 채널 공급계약을 맺고 내년 1월1일부터 변경된 채널을 방송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주요 채널 번호 통일을 추진하려고 케이블TV협회 내에 구성됐던 팀이 수신료 배분 비율 협상 등에 주력하느라 사실상 채널 통일 작업을 중단한 상태다.

이처럼 SO와 PP간의 채널 공급 협상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케이블TV의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한 IPTV 사업자들의 채널 등록 마감 시한이 내년 2월까지라 아직 채널 라인업을 확정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SO들이 눈치를 살피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인기 채널은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IPTV와 SO 사이를 오가며 주판알을 튕기는 사례도 나온다.

여기에 방통위가 SO 재허가 심사 허가 기준에 PP에 지급하는 수신료 비율을 25%로 의무화한 조치도 협상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내년 3월 재허가 심사를 앞두고 있는 MSO들은 이 같은 방통위 권고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PP들도 방통위의 권고가 이면 계약조건을 포함하는 SO의 편법 계약을 조장할 수 있다며 달갑지 않게 여기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방통위가 IPTV처럼 케이블TV도 주 시청 채널만을 저렴한 가격에 선택 구매할 수 있는 <알라 카르 떼 요금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것도 채널 공급협상이 지지부진한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며 "현실적으로 연내 완료는 불가능하고, 내년 2-3월에나 채널 라인업이 구성될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아이콘 나라 Board V2.00